디아블로한정판판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서울그룹 조회 6회 작성일 2021-03-25 00:38:48 댓글 0

본문

NocutView - 디아블로3, 왕십리를 마비시키다

14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민자역사 비트플렉스 앞 광장.

오전부터 내린 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5,000여명이 우산을 받쳐들고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이들은 다름 아닌 15일 새벽 0시(한국 시각)를 기해 전세계 동시 출시되는 게임 '디아블로3 한정판'을 구매하기위해 모인 팬들이었다.

왕십리에 몰린 디아블로 팬들이 사기를 희망하는 것은 9만 9,000원에 판매되는 한정판.

따로 판매되는 한정판 패키지에는 해골모양 USB, 게임용 콘텐츠, 원화집DVD 등이 포함돼 일반판과는 다른 가치를 지니고 있다.

게임 출시에 대한 기대는 도를 넘어서 과열 양상으로 번지기도 했다.

실제 서울 성동경찰서는 "디아블로 행사장에서 새치기를 하면 흉기로 찌르겠다"고 공언한 이른바 '칼빵남' 이모 씨를 행사가 열리기 전 불구속 입건하기도 했다.

이날 한정판을 기다리는 이들은 대부분 우산을 쓰거나 우비를 입고 있었지만 오랜 시간 이어진 기다림속에 흠뻑 젖은 모습.

전날부터 이곳에 모인 이들이 밤을 지새운 것으로 보이는 텐트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길에서 햄버거로 점심을 때우면서도 이들은 '디아블로3'의 한정판이 판매되는 저녁이 되기만을 고대했다. .

'디아블로2'가 나온 지 12년만에 발매하는 이 게임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는 생각보다 대단했다.

13일 오후 2시부터 줄을 섰다는 김모(남. 31)씨는 "소녀시대가 우리 집에 와도 가지 않겠지만 디아블로 때문에 어제부터 노숙자처럼 여기서 잤다"며 "게임을 하는 순간 젊은 시절로 돌아가는 것 같기 때문에 비를 맞고도 기다린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대학생 이모(25)씨는 광주에서 올라와 왕십리에서 노숙했다.

이씨는 "내 행동에 부모님도 놀랐고 오늘 행사 역시 홍보 효과를 노린 게임사 측 상술이란 것도 알지만 사지 않으면 죽을 것만 같아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이날 판매된 한정판은 4,000개, 1인당 2개씩만 살 수 있기 때문에 대기표는 2,000번까지만 배포됐다.

드디어 이날 저녁 '디아블로3' 한정 판매가 시작되자 한정판을 손에 쥔 사람들과 그렇지 못한 사람들간의 희비는 확연히 엇갈렸다.

한정판을 사지 못한 사람들은 아쉬움 반 부러움 반인듯, 섣불리 발걸음을 옮기지 못했다.

밤을 새워 '디아블로3' 한정판을 '득템'한 사람들이 판매대에서 내려오자 주변에는 웃돈을 주고라도 한정판을 갖기 위한 사람들도 북적거렸다.

검은 거래도 포착됐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여학생은 "돈을 받고 아르바이트로 줄을 서 한정판을 구입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학교 강의를 빠지거나 회사에 휴가를 내고 온 열혈팬도 넘쳐났다.

올해 새내기가 된 이모(19)씨는 "기분이 날아갈 것 같다"면서 "어떤 돈을 줘서라도 사려는 사람이 많은데 나도 그랬을 것 같다"면서 한정판을 손에 쥔 기쁨을 표현했다.

하지만 퇴근길 왕십리역을 이용하는 일반 시민들은 불편함과 불쾌감을 동시에 토로했다.

김모(62)씨는 "게임 때문에 이 난리가 났다는데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아무리 경호원들이 질서 정연하게 한다고 하지만 통로를 막고 있어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등학생 자녀를 둔 김모(40.여)씨도 "게임 사겠다고 모인 대부분이 20-30대던데 한창 일해야 할 월요일 하루를 휴가나 휴강으로 보내는 모습이 게임에 죽고 사는 현재 젊은이들의 씁쓸한 '쌩얼'인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14일 왕십리 민자역사 앞.

'온라인 게임의 세계'를 아는 젊은이들에겐 한바탕 '축제의 순간'이었지만 기성세대에게는 '눈엣 가시'와 별다름 없이 비쳐졌다.

추억의 디아블로3 한정소장판

디아블로3 한정 소장판 소개

[눈TV] '디아블로Ⅲ' 론칭 현장, "비가 와도 한정판 갖고 말겠다!"

(서울=News1) 권혜정 오경묵 인턴기자=14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민자 역사 비트플렉스 앞 광장에 수천명의 '우산부대'가 몰렸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출시한 액션 롤플레잉 게임 '디아블로Ⅲ' 한정판을 손에 넣기 위해서다.

디아블로Ⅱ에 이어 12년만에 출시된 디아블로Ⅲ는 악마의 무리와 전투를 벌여 경험치와 능력을 향상시키며 아이템을 획득하는 롤플레잉게임이다.

'디아블로Ⅲ'의 판매가 시작되기 하루 전인 13일 오전부터 왕십리 민자 역사 앞은 이미 게이머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판매 당일인 14일 오후가 되자 민자 역사 앞은 5000명이 넘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비가 내리는 날씨 탓에 우산을 든 사람은 물론이고 우비를 입고 있는 사람, 비에 쫄딱 젖은 사람 등이 눈에 띄었다.

판매 예약 번호 1번을 차지해 최초 구매자 자리에 오른 조모씨(22·대학생)는 "13일 오전 7시에 이곳에 도착했다"며 "기다리는 시간까지 하나의 축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디아블로Ⅲ'를 국내에서 첫번째로 사는 장면이 상상조차 되지 않는다"며 "전세계 사람이 기대하는 게임을 국내에서 제일 먼저 손에 넣게 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도 큰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4일 오전 6시부터 줄을 섰다는 번호표 213번의 유혜선씨(23·대학생)는 "며칠 전부터 '디아블로Ⅲ'만 생각했다"며 "빨리 게임을 사고 싶은 마음 뿐이다"고 말했다.

10,20대의 젊은 층은 물론 머리가 희끗희끗한 중년의 남녀도 '디아블로Ⅲ'를 위해 기약 없는 줄에 합류했다.

이미 2000번의 예약 번호가 모두 지급된 후 왕십리 민자 역사 앞에 도착한 최창호씨(남·41)는 "오늘 오후 12시에 왔는데도 예약 번호를 받지 못했다"며 "혹시나 번호표를 받은 사람들이 '디아블로Ⅲ'를 안 살 수도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계속 줄을 서있다"고 말했다.

블리자드 측은 당초 예상보다 많은 인파가 몰리자 오후 8시로 예정됐던 판매 시각을 1시간 30분 앞당겼다.

오랜 시간 동안 기다린 끝에 한정판을 손에 넣은 이해창씨(20·학생)는 "날을 새며 주변 사람과 친해졌다"며 "한정판을 갖게 돼 정말 좋다"고 말했다. 기쁨의 미소를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행사는 오후 10시까지 이어졌으며 디아블로Ⅲ 개발자와 이지아, 리쌍 등 홍보 모델들의 사인회도 함께 진행됐다.

이 행사를 통해 판매된 한정판의 가격은 9만9000원이며 일반판과 달리 해골모양 USB, 게임 콘텐츠, 원화집DVD 등이 포함돼 있다.

... 

#디아블로한정판판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71건 10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1app.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